mimei - 미명당이문 ├앨범리뷰

아마 C76 앨범 포스팅은 이게 마지막일듯 합니다.
아직 압축도 안푼 파일 2개가 있던것 같긴 하지만 아무래도 상관없어 - 뭐

어쨌든 mimei의 신보인데... 이쪽역시 나날이 갈수록 엄청난 진보를 보인다는 느낌입니다.

일본의 향가를 떠올리게 하는 듯한 멜로디가 뉴에이지 풍으로 조화되고 거기다가 으스스한 분위기가 첨가되면서 특유의 음악스타일을 유지하면서도 예전에 비해서 훨씬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곡에는 그야말로 -_-)乃

곡의 대부분에서 예전곡의 일부가 잠깐 나오다가 신곡으로 변주가 되는걸로 봐선 특유의 스토리가 여전히 이어지는것 같긴 한데...
대강 알아듣는게 새장속의 눈가린 귀신(籠の中の目隠し鬼)앨범(그러고보니 이번 앨범 쟈켓에도 그려져 있구나 눈가린 귀신형씨 -ㅅ-)의 죽림(竹林) sleeping murder이랑 시체 앨리스(されこうべアリス) 앨범의 나의 토끼는 좋은 토끼(私の兎はよい兎)정도밖엔 모르겠더군요.[]

...정말 Winter Mix Vol.4때만 해도 이렇게까지 제대로 된 곡을 만들어 낼줄은 몰랐는데... 대단하다는 말밖에는 안나온달까...
………………………………………………………………………………………………………………………
神避 kamu-sari
카무사리 kamu-sari
귀신을 피할 길 kamu-sari

작사 : 아사쿠사 키탄(浅草稀譚)
작곡 : 아사쿠사 키탄(浅草稀譚)
편곡 : mimei
노래 : mimei
………………………………………………………………………………………………………………………

………………………………………………………………………………………………………………………

神避りて 戻れない
카무사리테 모도레나이
귀신을 피할 길로 돌아갈 수 없어






ただ叶えるだけの 夢ならば知らない
타다 카나에루 다케노 유메나라바 시라나이
그저 이루기만 할 꿈이라면 필요없어

いつも傍でみていた 聲を失くしても
이츠모 소바데 미테이타 코에오 나쿠시테모
언제나 곁에서 지켜봐주던 목소리를 잃게 되더라도

花は散り人は変わる 時の早さに
하나와 치리 히토와 카와루 토키노 하야사니
시간의 속도에 꽃은 흩어지고 사람은 변해가네


神避りて 戻れない
카무사리테 모도레나이
귀신을 피할 길로 돌아갈 수 없어

妣が国 満ちてゆく
하하가 쿠니니 미치테유쿠
어머니가 나라에 가득차가고

星辰の翳る虚空 叢雲に風も絶え
세이신노 카게루 소라 무라쿠모니 카제모 타에
성신으로 흐려진 허공, 떼구름에 바람도 다해버리고

昏き土は冷え切り もう芽吹かない
쿠라키 츠치와 히에키리 모오 메부카나이
어두운 땅은 차갑고 갈라져 더이상 싹이 트질 않아

神避りて 戻らない
카무사리테 모도라나이
귀신을 피할 길로 돌이킬 수 없어






ただ求めるために 生まれるこの魂
타다 모토메루 타메니 우마레루 코노 타마시이
그저 원하기만 해서 태어난 이 영혼

御伽噺みたいに 笑い合えるなら
오토기바나시노 미타이니 와라이 아에루 나라
옛날이야기터럼 함께 웃을 수 있다면

未明の闇沈んだ 罪の重さに 心細さに
미메이노 야미 시즌다 츠미노 오모사니 코코로 보소사니
미명의 어둠에 가라앉은 죄의 무거움과 허전함에


神避りて 戻れない
카무사리테 모도레나이
귀신을 피할 길로 돌아갈 수 없어

妣が国 堕ちるのか
하하가 쿠니 오치루노카
어머니가 이 나라로 떨어진건가

結んだ虚空開いた 逆巻く神話の海
무슨다 소라 히라이타 사카마쿠 신카노 우미
묶여버린 허공이 열리고 용솟음치는 신화의 바다

手の鳴る音も止んで もう答えない
테노 나루 오토모 야만데 모오 코타에나이
손에서 울려퍼지는 소리도 그치고 더이상 대답이 없어

神避りて もう一度
카무사리테 모오 이치도
귀신을 피할 길은 다시 한번






隠された月が 噎び哭くように
카쿠사레타 츠키가 무세비 나쿠 요오니
가려진 달이 흐느껴 울듯이

巡り繰る夜の 殺那に焦がれた
메구리 쿠루 요루노 세츠나니 코가레타
되풀이되는 밤의 찰나에 애태우며


神避りて 戻れない
카무사리테 모도레나이
귀신을 피할 길로 돌아갈 수 없어

妣が国 彷徨えば
하하가 쿠니 사마요에바
어머니가 나라를 방황하면

鎮めの謡い響く 仄暗き迷宮に
시즈메노 우타이 히비쿠 호보구라키 메이큐우니
가라앉은 노래가 울려퍼지고 어슴푸레한 미궁에서

忌まれし呪詞の絲 もう解けない
이마레시 코토바노 이토 모오 호도케나이
꺼림칙한 저주의 실을 이젠 풀 수 없어

神避りて 戻らない
카무사리테 모도라나이
귀신을 피할 길로 돌이킬 수 없어

………………………………………………………………………………………………………………………

덧글

  • 멜로리 2009/10/17 13:27 # 삭제 답글

    ..그러고보니 진짜, 윈터믹스때랑은 차이가 확연하지말입니다[먼산]

    랄까

    얘네들 자켓에 저 눈가린 귀신아찌, 자주 보이지말입니다...............[..]
  • 無名スケ 2009/10/17 20:55 #

    뭐 햇수만 해도 2년인가 3년 지났으니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