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카와 치아키 - 이 세상을 그 누구도 이야기 하지 않도록 ├앨범리뷰


이시카와 치아키의 4번째 앨범.
릴리즈 된건 4월이지만 블로그 주인장이 너무 게을러져서 _~_;;

올해들어서는 포스팅도 듣고, 음악을 듣는 시간도 꽤 줄어든 탓도 있겠지만. 올해 들은 앨범들 중에서 가장 완성도가 높은 앨범이 아닌가라고 생각되는 앨범.

게임과 애니메이션에 타이업 된 곡들이 제법 들어갔는데, 들을때마다 느끼는게 소름이 돋을 지경이다.
언인스톨 때부터 그랬지만, 치느님은 미디어의 스토리라인의 핵심이 되는 부분이라고 할 부분을 정말 가사와 곡으로 만들어 내는 수준이 너무 뛰어난거 같다.
일화로 앨범 수록곡 중에서 애니메이션 '신의 인형' 오프닝으로 쓰인 '불완전연소'는 원작자인 야마무라 하지메가 의뢰해놓고도 제목만 듣고 한방 먹었다고 생각했을 정도니 뭐...
여담으로 이 블로그 주인장은 건담 00 극장판 삽입곡인 '이젠 아무것도 두렵지 않아, 두렵지 않아'가 극장판 보는 도중에 나올때는 보고 울뻔 했습니다.

언제나처럼 수록곡들은 죄다 뉴에이지로 만들어 졌는데, 악기나 코러스가 쓰이는 순간순간이 정말 완벽하다.
음악의 몽환적인 분위기를 살리는데 한 몫 할뿐만 아니라, 치아키 본인의 목소리를 잘 살리도록 짜여있다는 느낌.

수록곡 한곡 한곡이 정말 평곡 이하는 없다는 느낌.
올해중으로 듣게 될 앨범중에서는 이 앨범 이상의 완성도를 보이는 곡은 없을거라고 생각되는 앨범.

이런 명반이 일찌감치부터 나와준 덕에 올해는 초반부터 정말 덕분에 귀가 즐거웠다.
…………………………………………………………………………………………………………………
The Giving Tree

-PSP용 게임 『환상수호전 이어지는 백년의 시간(幻想水滸伝 紡がれし百年の時)』
Opening Theme Song-

작사 : 이시카와 치아키(石川智晶)
작곡 : 이시카와 치아키(石川智晶)

노래 : 이시카와 치아키(石川智晶)

가사 번역 : 무명스케(http://mulong.egloos.com/)
…………………………………………………………………………………………………………………

…………………………………………………………………………………………………………………

蘇らせたはずの土を踏みしめた
요미가에라세타 하즈노 츠치오 후미시메타
되살아 났을 터인 흙을 밟고 있어

踵に響くのは朽ち果てた笛の音のようだ
카카토니 히비쿠노와 쿠치하테타 후에노 오토노 요오다
발 뒷꿈치에 울려 퍼지는건, 썩어버린 피리소리 같아

重ねられた断層に無数の物語
카사네라레타 단소오니 무수우노 모노가타리
겹쳐진 단층의 수많은 이야기들은

ノートからこぼれ落ちた
노토카라 코보레 오치타
노트에서 흘러 넘쳐난

自己満足なんじゃないか
지고만조쿠 난쟈 나이카
자기만족 같은게 아닐까?


歴史から抹消されたものほど きっと
레키시카라 맛쇼오사레타 모노호도 킷토
역사에서 말소된 것들도 분명

本当の事しか歌わなかったはずだ
혼토오노 코토시카 우타와나캇타 하즈다
진실밖에는 노래하지 않았을 테지

100年前に遡ろうと 100年後の扉を開けても
햐쿠넨 마에니 사카노보로오토 햐쿠넨 고노 토비라오 아케테모
1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도, 100년후에 문을 열게 되어도

生きることを必要以上に学ばなくていい
이키루 코토오 히츠요오 이죠오니 마바나 나쿠테 이이
삶이란걸 필요 이상으로 배우지 않아도 돼.

人の涙どれだけ体で感じられるかどうかだけでいい
히토노 나미다 도레다케 카라다데 칸지라레루카 도오카 다케데 이이
사람의 눈물을 얼마나 몸으로 느낄수 있을지 어떨지 정도면 돼

大いなる存在から 僕らは何をもがく必要があるの?
오오이나루 손자이카라 보쿠라와 나니오 모가쿠 히츠요오가 아루노
위대한 존재앞에서 우린 무슨 발버둥을 칠 필요가 있단 말인가?






継ぎはぎだらけの言葉 積み木のようにして
츠기하기 다라케노 코토바 츠미키노 요오니 시테
나무를 쌓듯 주워 모아서 만든 단어들

今 探しているものは賢者の額にあるものだ
이마 사가시테 이루 모노와 겐쟈노 히타이니 아루 모노다
지금 찾고 있는건 현자의 이마에 적혀있는 거야

対岸に漕ぎ着けた小舟が揺れてる
다이칸니 코기츠케타 코후네가 유레테루
강건너에서 노를 젓던 작은 배가 흔들리고 있어

泥で埋められてく心ない思想に
도로데 우메라레테쿠 코코로나이 시소오니
진흙으로 채워진 마음없는 사상에


100年前のため息の色 100年後の孤独の姿は
햐쿠넨 마에노 타메이키노 이로 햐쿠넨 고노 코도쿠노 스가타와
100년 전의 한숨의 색, 100년 후의 고독한 모습은

手触りも違うものに引き合うのなぜだろう?
테자와리모 치가우 모노니 히키아우노와 나제 다로오
손에 닿는 감촉조차 다른 것인데도, 끌리는 것은 어째서지?

今 河の流れを塞き止めて
이마 카와노 나가레오 세키토메테
지금 강의 흐름을 막아버리면

誰かが嘆き誰かが笑う
다레카가 나게키 다레카가 와라우
누군가는 한탄하고, 누군가는 웃겠지

時代ごとさらっていいの?
지다이코토 사랏테 이이노
시대를 파헤쳐도 될까?

覚悟してもどこか怖いんだいつも
카쿠고 시테모 도코카 코와인다 이츠모
각오를 해봐도 어째선지 항상 두려운걸






あなたは惜しげもなく
아나타와 오시게모 나쿠
너는 아낌 없이

この手のひらに 大切な金の鎖を握らせて
코노 테노 히라니 타이세츠나 킨노 쿠사리오 니기라세테
이 손바닥으로 소중한 금으로 만들어진 쇠사슬을 쥐도록 하지

それはピアニシモ 気高く小さな祈り
소레와 피아니시모 케다카쿠 치이사나 이노리
그건 피아니시모 같은 고고하고도 자그마한 기원

ありがとうなんて言わなくていいと
아리가토오 난테 이와나쿠테 이이토
감사인사같은건 하지않아도 돼


100年前に遡ろうと 100年後の扉を開けても
햐쿠넨 마에니 사카노보로오토 햐쿠넨 고노 토비라오 아케테모
1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도, 100년후에 문을 열게 되어도

生きることを必要以上に学ばなくていい
이키루 코토오 히츠요오 이죠오니 마바나 나쿠테 이이
삶이란걸 필요 이상으로 배우지 않아도 돼.

人の涙どれだけ体で感じられるかどうかだけでいい
히토노 나미다 도레다케 카라다데 칸지라레루카 도오카 다케데 이이
사람의 눈물을 얼마나 몸으로 느낄수 있을지 어떨지 정도면 돼

大いなる存在から 僕らは何をもがく必要があるの?
오오이나루 손자이카라 보쿠라와 나니오 모가쿠 히츠요오가 아루노
위대한 존재앞에서 우린 무슨 발버둥을 칠 필요가 있단 말인가?

…………………………………………………………………………………………………………………

덧글

  • 비렴군 2012/09/20 21:59 # 답글

    정말로 몽환적인 분위기의 노래, 딱 제 스타일이에요~
  • 無名スケ 2012/09/21 00:27 #

    치느님의 작곡능력이 정말 절정에 달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 재윤 2013/08/29 14:42 # 답글

    오늘 石川智晶가 시부야 O-east 에서 라이브를 열고 제가 표를 갖고 있는데
    현실상 갈 확률보다 못 가볼 확률이 훨씬 높습니다.
    알베르카뮈가 "부조리"라 썼듯 현실은 생각대로 되지 않는군요.
  • 無名スケ 2013/09/03 01:19 #

    시궁창이죠
  • 재윤 2013/09/04 16:05 #

    그리고

    실제는 참가 했고
    이시카와치아키 라이브를 성공리에 보고 들었습니다.
  • 無名スケ 2013/09/06 02:38 #

    이시카와 솔로도 좋긴 하지만... 역시 개인적으론 See-Saw 음악을 라이브로 들어봤으면 좋겠네요.

    는 안되겠죠? ㅠㅜ
  • 재윤 2013/09/06 13:13 # 답글

    치아키가 펼친 라이브=
    CD보다 우마이.

    언인스톨은
    라이브를 위한 편곡... 같은 것 있지도 않고 "CD 그대로" 불렀는데
    CD보다 우마이.

  • 재윤 2013/09/06 13:16 # 답글

    언젠가 카지우라유키 이시카와치아키 둘이 함께

    한 무대에서

    다시 공연을 하면


    그 공연이 DVD나 블루레이로 나오는 건 당연지사.
  • 재윤 2013/09/06 13:20 # 답글

    카지우라유키도

    비교적 근래 시부야공화당에서

    사실상의 원맨 라이브를 열었습니다.


    픽션정션의 이름을 걸긴 했지만 보컬들을 떼고


    인스트루먼트 연주회.



    제가 직접 참석하진 못했고 어지간해선 DVD나 블루레이로 나오지 않을 공연이긴 한데


    사람들은 그 공연 전 좀 우려를 했다고 하네요. "괜찮을까, 보컬이 없는데 앙꼬 없는 찐빵이 되지 않을까"

    정작 뚜껑 열고 보니

    카지우라유키 인스트루먼트 공연 쪽이 보컬 있는 공연들보다 훨씬 좋았다고 전해져옵니다.
  • 재윤 2013/09/06 13:22 # 답글

    언젠가, 카지우라유키 이시카와치아키 두사람이 공연을 열면

    그 공연은

    DVD와 블루레이... 나오지 않는 쪽이 이상합니다.
  • 無名スケ 2013/09/09 03:35 #

    안돼요, 니시오카 유키코가 없잖아요.

    시소에만 있고, 픽정이나 칼라피나, 이시카와 솔로에서 부족한 2%가 베이스라인인데!!!
  • 재윤 2013/09/09 17:45 # 답글

    そりゃそうね。
댓글 입력 영역